home :: 문의게시판 :: 문의게시판

문의게시판

문의게시판

문의게시판

쉽지 않았던 4년 최정우號 포스코에 쏠린 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탁찬한여 작성일22-08-07 00:22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국민기업 논란 속 체질개선 주도할 리더십 '진짜' 시험대



포스코그룹의 수장 최정우 회장(사진)이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으로의 대대적인 체질개선에 본격 나설 전망이다. /더팩트 DB지난달 취임 4주년을 맞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진짜' 경영 시험대에 올랐다. 그간 그룹 안팎에서 크고 작은 잡음이 잇따르면서 리더십에 의문부호가 찍히기도 했지만, 지주회사 전환 작업 첫 단추를 비교적 순조롭게 끼웠다는 평가도 나온 http://35.ryn912.site GHB 구매약국다.올해 하반기는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으로의 대대적인 체질개선이라는 과제를 실행에 옮겨야 하는 시점인 만큼 비상경영체제를 선언한 최 회장의 경영 시계가 더욱 빠르게 돌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차전지소재 등 비(여성흥분제 구입
非)철강 외연 확장 속도7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올해 3월 지주사 전환을 실현하고 △철강 △이차전지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을 그룹 7대 핵심 사업으로 정하고 미래 먹거리 발굴을 http://97.rlb119.site 여성흥분제구입처사이트 추진하고 있다.특히, 핵심사업인 철강 분야 외에 최 회장이 각별히 공을 들이는 분야는 이차전지소재다. 자회사 포스코케미칼의 배터리 에너지부문은 최정우 체제 아래 실적 상승세가 뚜렷하다.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양극온라인 씨알리스 구매
재와 음극재 등 에너지소재 매출은 2016년 231억 원 수준에서 2020년 5333억 원, 지난해는 8518억 원을 기록했다.실제 그룹 회장 취임 직전 포스코켐텍(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는 최 회장은인터넷 물뽕구매
이차전지소재사업 성공에 대한 강한 확신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변화 움직임은 이뿐만이 아니다.



최정우 회장이 지난 6월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과 전략적 협력 MOU레비트라효과
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최 회장은 소재 사업의 핵심인 원료 공급망 챙기기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 핸콕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http://25.rnb334.site 씨알리스 구매처사이트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 개발 및 HBI(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기존 강점이 있던GHB판매처
철강 사업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소환원제철, 탄소 포집 및 활용·저장기술(CCUS) 기술 등을 통해 친환경 생산체제 구축을 추진 중이다. 포스코의 지난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3조7530억 원 http://44.ryn912.site 물뽕 구매 방법이다. 같은 해 1분기 1조5520억 원, 2분기 2조2010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조2580억 원, 2분기는 2조980억 원을 기록하는 등 상반기에만 이미 4조3560억 원을 달성했다.비철강 http://28.ryn912.site 인터넷 GHB판매부문의 외연 확장과 주력 사업의 친환경 전략에 힘입어 그룹 전체 실적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실제 지난해 포스코그룹은 창사 이래 사상 첫 매출액 70조 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 역시 사상 최대인 9조2000억 원을 달성했다.'역대급'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경영환경 불확실성에 대응하고자 하는 최 회장의 사전 준비작업은 되레 그 속도다 더 빨라지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1일 그룹 내 사장단과 임원을 소집, '그룹경영회의'를 열고 전사 차원이 비상경영 체제 전환을 선언했다.경영진과 경영환경 불확실성에 따른 철강, 인프라, 에너지, 이차전지소재 등 그룹내 주요 사업별 리스크 요인과 대응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한 최 회장은 "각 그룹사 경영진들은 각 사별 주요 경영요소들을 면밀히 체크하고, 특히 현금 흐름 및 자금 상황이 문제 되지 않도록 현금 중심 경영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포스코는 국민기업이다'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제공◆ 사내 성폭행·산재에 ESG등급 하락·지주사 이전 등 과제도 남아최 회장 앞에는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최근 ESG 등급위원회에서 포스코홀딩스의 사회부문 등급을 A등급에서 B+로, 사회 부문 등급도 최고등급인 A+에서 A등급으로 각 1단계씩 하향 조정했다. 이는 포항제철소 성폭행 사건과 더불어 협력업체 근로자 사망 등 산업재해가 평가에 반영된 결과다.현재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 회사 포스코로 분리된 상태지만, 논란이 된 직장 내 성폭행 사건이 벌어질 당시인 지난 2021년은 최정우 회장이 지휘봉을 잡은 시기였던 만큼 최고의사결정권자에 대한 책임을 묻는 목소리는 여전히 진행형이다.재임 기간동안 끊임없이 이어진 산재도 부담 요인이다. 최 회장은 지난 2021년 2월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참석해 여야 의원들로부터 안전사고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질책을 받았다. 역대 포스코 회장 가운데 산업재해 문제로 국회 청문회에 참석한 것은 최 회장이 최초다. 포스코는 지난 2019년 노동부가 발표하는 중대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기업 명단에 포함되기도 했다.여기에 포스코 본사 이전 문제도 남아 있다. 올해 초 포스코홀딩스가 서울에 설립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포항에서 반발 목소리가 커졌고, 포스코는 오해의 소지를 없애고자 지주사 본사 주소를 내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겠다 공언했다.포스코는 2023년 주총회의에서 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을 올린다는 방침이지만, 지난 2월 출범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와 포항시의회 등에서는 "지역 상생 의지를 보여달라"며 조속한 이전 결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특히, 범대위는 지난달 27일부터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은 물론 최 회장 자택 앞 등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이들은 이르면 이달 내 포스코 본사 앞에서 자생단체, 시민 등 3만여 명이 모이는 '범시민 보고대회'를 연다는 계획이다.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이메일: jebo@tf.co.kr▶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고